お知らせNEWS

就活Q&A

2018.08.20

19.面接の際、必ず質問したほうが良いですか?19.Do I have to ask questions during an interview?19.면접시, 반드시 질문하는 것이 좋을까요?

Q:面接の際、必ず質問したほうが良いですか?
A:面接が終わるときに面接官から「最後に質問はないですか?」と聞かれることがあります。必ず質問をする必要はありません。企業や仕事内容について十分に理解して「もう確認しなくても大丈夫」「仕事内容をイメージできている」と納得しているのであれば、「特にありません」と答えてもいいです。しかし、説明会、パンフレットやホームページ、求人票などの企業情報を面接官に聞かなくても大丈夫と思えるほど本当に理解しているのでしょうか。もし、少しでも疑問や不安に思うことがあれば、遠慮しないで質問したほうがいいでしょう。なぜなら、質問をすることは、その会社の仕事に興味があるという気持ちのあらわれだからです。また、質問をする学生は、入社してわからないことがあればミスを起こす前に上司に確認できる社員になるだろうというイメージが生まれるはずです。面接や説明会でもわからないことがあれば納得できるまで素直に質問をしましょう。
Q: Do I have to ask questions during an interview?
A: At the end of some interviews, the interviewer may ask you if you have any questions for them. If you have a full understanding of the company and their business operations and have a clear understanding of your potential work responsibilities upon entering the company, it is not necessary for you to ask questions. However, it’s best to voice your doubts if you feel that there is something that you haven’t quite managed to find out. Asking questions at an interview also relays to the interviewer that you are more likely to stop and ask for help before making a mistake at work as a new employee.
Q:면접시, 반드시 질문하는 것이 좋을까요?
A:면접이 끝날때 쯤 면접관으로부터 「마지막으로 질문이 없으신가요? 」 라고 질문을 받을 경우가 있습니다. 반듯이 질문을 해야할 필요는 없습니다. 기업이나 일의 내용에 대해서 충분히 이해해서 「이제 확인안해도 괜찮아」 「일의내용을 이미지화 되고있어」 라고 납득할 경우에는 「특별히 없습니다」 라고 대답하셔도 괜찮습니다. 하지만 설명회, 팜플릿 이나홈페이지, 구인표등에 기업정보를 면접관에게 물어보지않아도 정말 괜찮다고 생각될만큼 정말 이해하고 있습니까? 만약 조금이라도 질문이나 불만이 있으면 사양하지않고 질문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왜냐하면 질문을 하는 것은 그 회사의 일에 흥미가 있다는 마음가짐이 확인되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질문을 하는 학생은 입사 하고나서 모르는 것이 있으면 실수가 발생하기 전에도 상사에게 확인을 하는 사원이라는 이미지가 생길 것 입니다. 면접이나 설명회에서도 모르는 것이 있으면 납득할 때 까지 솔직히 질문을 합시다.

就活Q&A

2018.08.13

18.面接で好印象を受ける学生の特徴は?18.면접에서 좋은 인상을 받는 학생의 특징은?

Q:面接で好印象を受ける学生の特徴は?
A:笑顔で「頑張ります!」とやる気を伝えられる学生は好印象を受けます。面接のときは面接官と初めて会うことになります。初めて会う人にもすぐに笑顔で挨拶ができる学生からはコミュニケーションをとろうという意欲が伝わってきます。しかし、「私は人見知りだから」「初めて会う人だと緊張する」などの気持ちだと表情も暗くなります。そうなると、面接官も「この学生を採用して大丈夫かな」と不安になります。初めて会う人にも笑顔で話せるように日々練習していけば、面接官に好印象を持ってもらえます。

Q:면접에서 좋은 인상을 받는 학생의 특징은?
A:웃는얼굴로 「힘내겠습니다! 」 와 의욕을 보여주는 학생은 좋은 인상을 받습니다. 면접을 볼 때는 면접관과 처음 보게됩니다. 처음 보는 사람에게도 웃는얼굴로 인사가 되는 학생은 커뮤니케이션을 취하려고 하는 의욕이 전해져 옵니다. 「나는 낯을 가리니까」 「처음보는 사람이면 긴장한다」 등의 마음가짐이라면 표정이 어두어집니다. 그렇게 되면, 면접관도 「이 학생을 채용을 해도 괜찮은가」 와 같이 불안해 집니다. 처음 만난 사람에게도 웃는 얼굴로 이야기를 하게 되도록 매일 연습해가면 면접관은 좋은 인상을 받게 될 것 입니다.

就活Q&A

2018.08.06

17.面接試験にある「個人面接」と「集団面接」の違いは何ですか?17.면접시험에 있는「개인면접」과「집단면접」의 차이는 무엇입니까?17.「個人面接」と「集団面接」で気をつけることは何ですか?17.「개인면접」과「집단면접」에서 조심해야 할 점은 무엇입니까?

Q:面接試験にある「個人面接」と「集団面接」の違いは何ですか?
A:「個人面接」は面接官と一人の応募者で面接を行い、じっくりと自分のことについて話すことができます。「集団面接」は面接官と数人の応募者が同じ会場で同じ質問(例:学生時代に頑張ったことは何ですか?など)に一人ひとりが答えていきます。他にも応募者がいるので自分のことを話す時間が短くなるのが特徴です。
Q:면접시험에 있는「개인면접」과「집단면접」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A: 「개인면접」은 면접관과 한명의 응모자가 면접을 해서,차분히 자신에대해서 말할 수 있습니다. 「집단면접」은 면접관과 몇몇의 응모자가 같은 장소에서 같은 질문(예:학생 시절에 열심히 한 것은 무엇입니까?등)을 한명씩 대답합니다. 다른 응모자들도 있기때문에 자신에대해서 말을 할 수 있는 시간은 짧은것이 특징입니다.

Q:「個人面接」と「集団面接」で気をつけることは何ですか?
A:「個人面接」で気をつけることは面接官が詳しく話を聞くため、応募先のことをしっかりと企業研究したり、自己分析をして自分の良さをエピソードにし、を含めて話す準備が必要です。また、「集団面接」で気をつけることは、ほかの応募学生と一緒に面接を受けているので一人あたりの時間が短いです。そのため短い時間で簡潔に話すことが必要です。
Q:「개인면접」과「집단면접」에서 조심해야 할 점은 무엇입니까?
A: 「개인면접」에서 조심해야 할 점은 면접관이 자세히 이야기를 하기때문에, 응모하는 곳에 대해서 제대로 기업연구를 하거나, 자시분석을 통해 자신의 장점을 에피소드화 해서 말 할 준비를 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또한「집단면접」에서 조심해야 할 것은 다른 응모학생과 함께 면접을 보기 때문에, 한명당 주어지는 시간이 짧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 간략하게 이야기를 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就活Q&A

2018.07.30

16.「近々、気になっている会社の企業訪問へ行きます。何か準備するものはありますか?」「조만간 궁금한 회사에 기업방문을 갑니다.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

16.「近々、気になっている会社の企業訪問へ行きます。何か準備するものはありますか?」
A:準備するものは、主に4つあります。一つ目は、「メモ帳、筆記用具」です。会社訪問は現場で働く社員から直接(ちょくせつ)話を聞くことができます。社員の名前や部署、仕事内容などメモをしましょう。二つ目はA4サイズの書類が入る鞄(かばん)です。会社訪問では、資料をもらうことが多いです。もらった資料は折らないように鞄にいれましょう。
三つ目は、履歴書です。直接渡すことができればぜひ渡してください。また、訪問した際、経歴や専攻内容などプロフィールを書くことがあります。履歴書を持っていると、スムーズに書けます。4つめは求人票です。入社後の仕事内容や給与、今後の選考の流れなどを確認ましょう。

16.「조만간 궁금한 회사에 기업방문을 갑니다. 무엇을 준비해야 할까요? 」
A:준비해야 할 것은 주로 4개 있습니다. 첫번째는「메모장과 필기도구」 입니다. 회사방문은 현장에서 일을 하고 계시는 사원분으로 부터 직접 이야기를 듣는 것이 가능합니다. 사원분의 성함과 부서, 일하시는 내용 등 을 메모합시다. 두번째는A4사이즈의 서류가 들어가는 가방입니다. 회사방문에서 자료를 받는 경우가 많습니다. 받은 서류를 접지 않도록 가방에 넣어둡시다. 세번째는 이력서 입니다. 직접 전달하는 것이 가능하다면 직접 전달합시다. 그리고 방문을 할 경우, 경력이나 전공내용 등 프로필을 적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력서를 가지고 있으면, 잘 써지겠죠? 네번째는 구인표 입니다. 입사 후의 일의 내용과 급여, 앞으로의 전형의 흐름 등을 확인 합시다.

就活Q&A

2018.07.23

15.学生の時に内定をもらえませんでした。卒業後、日本で就職活動できますか?15. I haven’t found a job while being in university (didn’t receive an unofficial decision for my employment = “内定”). Is there still a chance to work in Japan after graduation?15.학생시절 때 내정을 못 받았습니다.졸업한 뒤에 일본에서 취업활동이 가능합니까?

15.学生の時に内定をもらえませんでした。卒業後、日本で就職活動できますか?
A: はい、できます。「特定活動ビザ」という就職活動をする人のビザがあります。
特定活動ビザを取得するためには、いくつか用意しなくていけない書類があります。
例えば、就職活動を証明する書類や大学からの推薦状、在留資格変更許可申請書などが必要です。特定活動ビザは半年~1年間と期限が定められているので、更新期間や申請については
入国管理局で確認しましょう。

15.I haven’t found a job while being in university (didn’t receive an unofficial decision for my employment = “内定”). Is there still a chance to work in Japan after graduation?
A: Yes there is. There is a “designated activities visa” for those who are searching for a job in Japan. In order to acquire this visa there are several documents you need to prepare, so please inquire about this at the department for job hunting or the career support office of your university.
The period of time of a “designated activities visa” varies from 6 months to 1 year. Please inquire about the time to apply for extending your visa at the Immigration Bureau.

15.학생일 때 내정을 받지 못 했습니다. 졸업후, 일본에서 취업활동을 할 수 있습니까?
A:네, 할 수 있습니다. 「특정활동비자」 라고 취업활동을 하는 사람을 위한 비자가 있습니다.
특정활동비자를 취득하기위해서는, 몇가지 준비해야할 서류가 있습니다.
예를들면, 취업활동을 증명하는 서류와 대학교에서의 추천장, 재류자격변경허가신청서 가 필요로 합니다. 특정활동비자는 반년에서 1년간 기한이 정해져 있기 때문에, 갱신기간이나 신청에 대해서는 입국관리국에서 확인을 합시다.

就活Q&A

2018.07.17

14.面接のときの服装で気を付けることはなんですか?14.What should I wear during interviews?14.면접을 할 때 복장에 신경써야할 부분은 어떤것이 있습니까?

Q:面接のときの服装で気を付けることはなんですか?
A:就職活動の服装で大事なことは「身だしなみ」と「おしゃれ」をしっかりと区別することです。「身だしなみ」は企業に対してのマナーです。「おしゃれ」はプライベートを楽しむものです。
そのため、Tシャツ・ジーンズ・スニーカーなどの服装ではいけません。また、大きなネックレス、ピアスや指輪などもはずしてください。強い香水なども注意が必要です。
第一印象で「しっかりとした服装の人だな」と好印象を持ってもらいましょう。

Question: What should I wear during interviews?
Answer: When looking for work in Japan, it is important to recognize the difference between “looking presentable” and “looking stylish”. Maintaining a presentable appearance is often regarded as a mark of respect for the company that you are interviewing for. In most cases, the incorporation of fashion trends into your outfits for interviews should not be considered your main priority.
T-shirts, denim jeans, sneakers and other casual items of clothing are a big no-no. Do also refrain from wearing large statement necklaces, earrings or rings, and check if your perfume or cologne might be too overpowering. The key is always to create a good first impression by looking neat and presentable.

Q:면접을 할 때 복장에 신경써야할 부분은 어떤것이 있습니까?
A:취업활동의 복장에서 중요한 것은「몸가짐」과「멋짐」을 제대로 구분 할 줄 알아야합니다. 「몸가짐」은 기업에 대한 매너 입니다. 「멋짐」은 사적으로 즐겨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서 , 티셔츠・청바지・운동화 등의 복장은 안됩니다. 그리고 큰 목걸이,피어스,반지 등은 빼 주십시오. 강한 향수도 주의해야할 필요가 있습니다.
첫인상을「제대된 복장을 입은 사람이구나」라는 인상을 가지게 합시다.

就活Q&A

2018.07.09

13.面接で話す内容はエントリーシートと同じでよいですか?13. 면접에서 이야기 할 때 내용은 엔트리시트와 같아도 됩니까?

13. 面接で話す内容はエントリーシートと同じでよいですか?
A. もちろん同じでよいです。なぜなら面接官はあなたが提出したESを元に質問を考えます。だからと言って、ESの内容をそのまま話すのはNGです。ESでは伝えきれなかった部分を具体的にわかりやすく話すことが大切です。そのためにも提出したESや履歴書はコピーをとり、自分が何を書いたか読み直し、どうアピールするか準備をしましょう。

13. 면접에서 이야기 할 때 내용은 엔트리시트와 같아도 됩니까?
A.물론 같아도 괜찮습니다. 왜냐하면 면접관은 당신이 제출한ES를 바탕으로 질문을 생각합니다. 그렇다고 해서, ES의 내용을 그대로 이야기하는 것은NG입니다. ES에서는 전해지지 않았던 부분을 구체적으로 알기쉽게 이야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제출한ES이나 이력서를 복사해서 보관해 두거나, 자신이 무엇을 적었는지 다시읽어보고, 어떻게 어필을 할지 준비해둡시다.

就活Q&A

2018.06.27

12.「合説で何を聞くの?企業に確認することは?」12.What should I be looking out for at a joint career fair (合同企業説明会 goudou kigyou setsumei kai)? What kind of questions should I be asking?12.「공동설명회에서 어떤것을 묻습니까? 기업에 확인해야 될 것은? 」

12.「合説で何を聞くの?企業に確認することは?」

たくさんありますが、まず大事なのは「その会社は何をしている会社なのか」
聞きましょう。例えば、その会社は誰に(お客様)に何を売っているのか、
どんなサービスを提供して成長している会社なのか、確認しましょう。

次に、「もし、あなたがその会社に入社したらどんな仕事をするのか」入社後の業務内容を
確認しましょう。将来のキャリアアップが気になる場合は、「3年後、5年後の
社員はどんな仕事をしていますか?」「御社には、外国人の社員はいますか?いる場合、
外国人社員はどんな仕事をしていますか?」など質問してみてください。
より、その会社で働くイメージができると思います。

また、外国人を採用する理由や雇用条件(正社員か契約社員か、給与、有給など)
選考内容なども確認しましょう。これは、在留資格ビザ申請で必要です。

ポイントを記録すると、あとで思い出すことができます。
メモ帳とペンを持つことをオススメします。

12.What should I be looking out for at a joint career fair (合同企業説明会 goudou kigyou setsumei kai)? What kind of questions should I be asking?

Although there are many areas that international students should take note of, it is most important that you find out the type of business that each company is engaged in. For example, it is crucial to find out the types of customers that companies sell their products and offer their services to, and how they grow their businesses in the process.

It is also pertinent that you gain information about the types of work available to you as a new employee. If you are concerned about your career trajectory and development, ask fair representatives how your job responsibilities will change in three and five years. If companies currently employ foreigners, you can also ask questions about the type of work that they do. These questions will help you to envision your future career at the company.

It might also be useful to know the reasons behind companies’ need to hire international talent, as well as their employment terms and remuneration packages (full-time or contract, salary, paid leave etc.). Such information is necessary at the point of applying for a work visa.

Bring a memo pad and pen so that you can take of the above down for future reference.

12.「공동설명회에서 어떤것을 묻습니까? 기업에 확인해야 될 것은? 」

많은것이 있습니다만, 가장 중요한 것은「그 회사는 무엇을 하는 회사인가」
를 물어봅시다. 예를들면, 그 회사는 누구에게 무엇을 판매하고 있는가,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고 성장하는 회사인가를 확인해 봅시다.

그 다음에, 「만약, 당신이 그 회사 입사한다고 하면 어떤 일을 하게 되는가」 입사후에 업무내용을 확인해 봅시다. 장래의 승진에대해 걱정인 경우에는「3년후, 5년후의 사원은 어떤 일을 하고 있습니까? 」 「회사에서는 외국인 사원은 있습니까? 」있는 경우에는 외국인사원은 어떤일을 하고 있습니까? 등의 질문을 해 봅시다.
보다더 이 회사에서 하는 일에 대해 상상하기 쉬울 것 입니다.

게다가. 외국인의 채용을 하는 이유나 고용조건(정사원인가 게약사원인가, 급여, 유급)
전형내용등을 확인 해 봅시다. 이것은 재류자격비자신청에도 필요합니다.

포인트를 기록하면, 나중에도 기억하기 쉬워집니다.
메모장과 펜을 가지고 오는 것을 추천합니다.

就活Q&A

2018.06.18

11.合同企業説明会のまわりかたを教えてください。11.합동기업설명에서 도는 방법을 알려주세요.

まず、会場に着いたら受付に行き、受付をしましょう。当日、受付には多くの学生がいます。
事前予約をすると、スムーズに入場できます。
受付が終わったら、話を聞きたい会社のブースに行きましょう。話を聞くときは会社の人の顔を見て、コミュニケーションをとりましょう。
合説を効率的にまわるために大事なことは、事前(じぜん)にどんな会社が来るのか、
出展企業の名前や業種を調べておくことです。そして、当日の計画をたてることです。
例えば、「明日の合説ではA社、C社、E社、D社、F社、5社をまわろう」と、計画をたてることです。
事前に会社を調べておくことで、当日迷わず、多くの会社の話を聞くことができます。
合同企業説明会では、複数の会社の話しを聞いて、どの会社が、自分が働くイメージを
持てるか想像してください。
もしかすると、自分が想像していなかった企業へ興味をもつかもしれません。
そして、ブースに着いたら、元気よく「こんにちは」「失礼します」と元気よく挨拶し、椅子に座りましょう。もちろん、話を聞いたあとも、感謝をこめて「ありがとうございました」を忘れずに。

来週のQ&Aは、「合同企業説明会で何を聞くのか、企業に確認することは?」です。

먼저, 회장에 도착하면 접수하는 곳에 먼저가서 접수를 합시다. 당일 접수는 많은 학생들이 있습니다. 사전에 예약을 하면 편하게 입장 할 수 있습니다.
접수가 끝나면 설명을 듣고싶은 회사의 부스에 갑시다. 설명을 들을 때에는 회사 사람의 얼굴을 보고 커뮤니케이션을 합시다.
합동설명회를 효율적으로 돌기 위해 중요한 것은 사전에 어떤회사가 오는지, 출전기업의 이름과 업종을 알아보는 것 입니다. 그리고 당일 계획을 세우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내일의 합동기업설명회에서는 A사、C사、E사、D사、F사、5사를 돌거야」라고 계획을 세우는 것 입니다.
사전에 회사를 알아보는 것으로써 당일에 당황하지않고 많은 회사의 설명을 들을 수 있습니다. 합동기업설명회 에서는 다수의 회사의 설명을 듣고, 어떤 회사가 자기가 일하고 싶은 이미지를 가지고 있는지 상상해보세요.
어쩌면 자신이 상상하지 못했던 기업에 흥미를 가질 수도 있습니다.
그리고 부스에 도착하면 밝게「안녕하세요」「실례합니다」라고 밝게 인사를 하고, 의자에 앉읍시다. 물론 설명을 들은 뒤에, 감사의 마음을 담아서「고맙습니다」라는 말은 잊지 마세요.

다음주의Q&A는「합동기업설명회에서 무엇을 물어보면되는가,기업에게 확인할 것은?」
입니다.

就活Q&A

2018.06.11

10. 合同企業説明会って何ですか?10. What is a joint career fair (goudou kigyou setsumeikai)?10.합동기업설명회란 무엇인 가요?

10. 合同企業説明会って何ですか?
ひとつの会場に複数の企業が集まる就職イベントです。日本では略して「合説:ごうせつ」と言います。合説のメリットは「一度にたくさんの企業と出会える!」ことです。
また、人事の方から直接、事業内容や仕事内容、会社の雰囲気、雇用条件、選考方法などを教えてもらえますので、その会社で働くイメージやこれから準備することが分かります。
特に興味を持った会社がなくても、話を聞いて興味を持つことや、自分が予想しなかった企業と出会うこともよくあります。
気をつけることは、日本学生を対象とした合説に行く際は、企業の説明を聞く前に、「私は留学生ですが応募できますか?」と一度 質問することをオススメします。
最後まで話を聞いて、留学生は応募できません。と言われると寂しいですよね。
企業には留学生を採用したい企業とそうでない会社があります。どこの会社が外国人を採用
したい会社なのか、調べることは大事です。
10. What is a joint career fair (goudou kigyou setsumeikai)?
A: This is a career search event where several companies gather in one location to introduce their businesses to fair participants. In Japan, such events are known as gou-setsu. The biggest merit of gou-setsu is how it lets you learn about many different companies at one time.
Companies will introduce their businesses and work content, and give explanations about their recruitment packages, selection procedures and talk about their company philosophies and working environments, which makes it really easy for participants to visualize what it’s like working with them, and what they need to prepare when applying for a job at these companies.
The good thing about joint career fairs is how you can meet with companies that you don’t know of, or those that didn’t come up in your own job search. It might also be a company that didn’t initially appeal to you, but their presentations at these joint career fairs may help to change your mind about them.
One important thing to note however, is that you should ask the exhibiting companies if they are seeking applications from international students before sitting down to attend their briefings. (This is always a better idea than having to find out that they aren’t actually looking to hire foreigners after you’ve listened to their presentations.)
In Japan, there are companies that are actively seeking global talent, and some others who do not currently see the need to hire foreigners. As job seekers, it’s important to find out which are the companies that are looking to add international members to their team.
10.합동기업설명회란 무엇인 가요?
하나의 회장에 다수의 기업이 모이는 취업이벤트입니다. 일본에서는 줄여서「합설:고우세츠」라고 말합니다. 합설의 좋은점은「한번에 많은 기업을 만날수있다! 」라는 것입니다.
또한, 인사담당자와 직접 사업내용이나 일하는 내용,회사의 분위기, 고용조건,전형방법등을 들을수 있기 때문에,그 회사에서 일하는 이미지나 앞으로의 준비해야할것을 알 수 있습니다.특히 흥미를 가지고있는 회사가 없어도, 이야기를 듣고나서,흥미를 가질수 있게되는 것과 자신이 예상하지못한 기업과 만날 수 있습니다.
조심해야 할 것은 일본학생을 대상으로한 합설에 갈때에는 기업의 설명을 듣기전에, 「저는 유학생입니다만,응모가 가능합니까? 」라고 한번 질문을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마지막까지 이야기를 듣고, 유학생은 응모가 불가능합니다.라고 들었을때 씁쓸하죠.
기업에 따라서 유학생을 채용하고 싶은 기업과 그렇지 않은 회사도 있습니다.어디의 회사가 외국인을 채용하고싶어 하는 회사인지 찾아보는것은 중요합니다.